21일 인천 남동공단에서 발생한 화재로 희생당한 한 근로자가 들것에 실려나오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21일 오후 인천 논현동 세일전자에서 불이 나 9명이 사망하고 3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논현동 화재건물 평면도.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남동공단의 전자제품 제조회사인 세일전자에서 불이 나 공장 근로자 김애자(51·여)씨 등 9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인하대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30대여성은 중상이어서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부상자는 모두 6명이다. 이중 1명은 소방관이다.

21일 인천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43분쯤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남동공단 내 전자제품 제조회사인 세일전자 건물 4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2시간 만인 오후 5시35분쯤 완전히 꺼졌다. 불은 4층 식당과 검사룸 사이에서 발생했다.

이날 불로 4층에서 근무하고 있던 김씨 등 여성 근로자 6명과 김진구(38)씨 등 남성 3명 등 모두 9명이 숨졌다. 6명은 중·경상을 입어 길병원 3명, 인하대병원 2명, 나사렛병원 1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자 7명 가운데 5명은 4층 전산실에서 화재를 진화중인 소방당국에 의해 발견됐다. 2명은 연기를 많이 흡입해 질식해 숨졌다.

화재를 피하기 위해 4층 건물에서 뛰어 내린 4명은 골절상 입었다.

사상자들은 불이 난 사실을 알고도 긴급대피하던 중 삽시간에 번진 불에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변을 당했다.

이날 화재는 4층에 근무하던 직원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최초 신고자와 목격자들은 “4층 PCB(인쇄회로기판) 검사룸 천장에서 갑자기 불이 시작됐다”고 경찰과 소방당국에 진술했다.

4층에는 직원식당과 PCB판넬 검사장, 사무실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추가 사상자가 있는지를 확인하기위해 5차례 내부 수색을 실시했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에 나서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45대와 70여 명의 소방인력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오후 4시28분쯤 큰 불길을 잡으며 대응 1단계로 하향했다.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신고직후 화재현장에서 가까운 공단소방서에서 4분만에 현장에 도착했으나 판넬로 된 4층에서 매캐한 연기가 집중적으로 발생해 연기질식으로 많은 근로자가 숨졌다”고 밝혔다.

한 누리꾼은 “법정관리후 동료들이 다 흩어졌다”며 “사망자 중에는 내 친구도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인천시는 사고수습본부(본부장 이강호 남동구청장)를 구성해 상황반(한길자 시 재난안전본부장)을 가동하는 등 사망자와 부상자 전원에 대해 일대일 행정지원에 나섰다.

사망자명단 김애자(51·여) 정인덕(53·여) 이미숙(51·여) 최승주(59·여) 김진구(38) 신화연(25·여)진해성(33) 이혜정(31·여) 민규홍(35)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