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태풍 ‘솔릭’ 서울 강타 예정에…24일 유초중 휴교명령·고교 휴교권고

기상청에 따르면 제19호 태풍 '솔릭'은 23일 오전 6시 현재 제주 서귀포 서쪽 약 9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16㎞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뉴시스

‘전설속의 족장’ 제 19호 태풍 ‘솔릭’이 24일 오전 6시쯤 서울 부근을 지날 것으로 예상돼,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에 휴교명령을 내렸다. 고등학교의 경우 휴업권고를 내렸다.

서울시교육청은 23일 오전 본청 회의실에서 조희연 교육감 주재로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에 따른 재난 대비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날 오전 7시 기상청 발표 따르면 ‘솔릭’은 서귀포 서쪽 해상에서 시속 16㎞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은 24일 새벽부터 오전 10시 사이가 ‘피크 타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교육청 명령에 따라 서울소재 초·중·고는 24일 모두 휴교, 고등학교는 재난대비 매뉴얼에 따라 학교장 재량으로 단축수업과 휴교 등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의 상륙으로 23일 부산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해운대구 마린시티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뉴시스

앞서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전남 지역 모든 학교를 비롯해 전북, 경남, 제주 등 총 1500여개 학교는 학교 안전을 위해 이미 23일 휴교에 들어갔다.

충북·경기·세종교육청 등 다른 교육청도 22일 각 학교에 태풍 피해가 예상되면 학교장 판단에 따라 휴교 조치하라는 내용이 담긴 공문을 보냈다.

한편 교육부는 23일 오전 김상곤 부총리 주재로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고 태풍 피해 상황과 학사 운영 조정 현황 등에 대한 파악에 나섰다.

박태환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