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3 대표팀 김학범 감독(좌)와 베트남 U-23 대표팀 박항서 감독(우). 뉴시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이 23일(이하 한국시간) 밤 9시 바레인과 운명의 한판 승부를 펼친다. 한국-이란전과 동시에 킥오프한다.

한반도에 태풍 ‘솔릭’이 강타한 지금 이 순간 베트남은 또 다시 축구 열풍이 불고 있다. 베트남 국영방송 VTC와 VOV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중계권 계약을 체결했다. 매우 이례적이다. 베트남 국영방송은 너무 비싼 중계권료를 이유로 아시안게임 중계권 계약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 왔다. 그동안 베트남 팬들은 해외채널이나 인터넷 라이브 스트리밍 등을 통해 우회경로로 경기를 시청하거나 경기가 끝난 후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제 안방에서 편안하게 조국의 선전을 바라볼 수 있게 됨으로써 베트남의 축구 열기는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모두 ‘박항서 매직’이 만들어낸 효과다.

베트남은 D조 예선에서 파키스탄과 네팔, 일본을 모두 이기며 전승을 거둬 조별예선 통과에 성공했다. 특히 일본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건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이다. 25개 참가국 가운데 전승으로 16강에 오른 팀은 베트남과 중국, 우즈베키스탄이 유일하다. 놀라운 선전이다. 8강에 진출할 경우 아시안게임 역사상 최고 성적이다.

베트남의 선전은 이젠 돌풍이라 부르기 어렵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아시안게임의 전초전이었던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도 역사상 최초로 국제 대회 결승까지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당시 연장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우즈베키스탄에 아쉽게 패했다. 그때 박 감독의 지도를 받으며 출전했던 선수들이 현재 아시안게임 대표팀에서도 주축을 이루는 만큼 그들의 선전은 예견된 바였다.

바레인은 조별예선 3경기 동안 무려 10골을 내줬을 정도로 수비가 헐거운 팀이다. 박 감독의 리더십이 이끌어낸 조별예선 경기력을 봤을 때 베트남이 승리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바레인을 꺾고 8강에 안착한다면 팔레스타인과 시리아의 승자와 만나게 된다. 둘 중 누가 올라와도 충분히 해볼 만한 상대다. 한국과 베트남이 모두 16강과 8강에서 승리하게 된다면 4강에서 만나게 되는 재미있는 상황도 펼쳐진다. 박 감독은 김학범 감독과 이미 K리그에서 수 차례 불꽃 튀는 지략대결을 펼친 바 있다.

박 감독과 베트남 선수들은 이미 한 차례 토너먼트 대회를 치루며 더 강해져서 돌아왔다. 지난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일궈낸 그들의 다음 목표는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것이다. 베트남 대표팀의 상승세는 계속되고 있다.

한국 역시 갈 길이 멀다. 이란을 꺾고 올라간다 하더라도 8강상대로 우즈베키스탄이 홍콩을 꺾고 올라올 것이 유력하다. 힘겨운 여정이다. 조별예선에서 말레이시아에게 패하며 스스로 선택한 길이다. 김 감독과 박 감독, 두 한국인 지도자 선후배 중 최후에 웃는 자가 누가될 지는 지켜볼 일이다.

송태화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