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반 수입이 전무했던 1960년대, 세운상가에 가면 당시 인기를 끌던 라디오DJ 이름으로 만들어진 편집 앨범부터 방송 금지된 가수 이미자의 ‘동백아가씨’ 일본판 앨범, 서구의 팝송까지 LP로 구할 수 있었다. 불법 복제된 일명 ‘빽판’이다. 저작권이란 개념조차 없었던 시절이었다.

플레이보이, 허슬러, 성인 비디오·만화 등 이른바 ‘빨간책’도 세운상가에 가면 찾을 수 있었다. 일본 비디오게임과 오락실용 게임 카피판도 세운상가에선 저렴하게 구할 수 있었다.

1960∼80년대 청계천 세운상가를 중심으로 성행했던 추억의 빽판, 빨간책, 갤러그나 너구리 같은 전자오락 등을 만나볼 수 있는 보는 전시가 열린다. 이 시절 세운상가를 드나들며 10대와 20대를 보낸 지금의 50대 이상 세대에게 추억을 소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역사박물관 분관 청계천박물관은 특별기획전 ‘메이드 인 청계천: 대중문화 빽판의 시대’를 24일 개막했다고 밝혔다. 이 전시는 11월 11일까지 무료로 볼 수 있다.

청계박물관 측은 “한 때 세운상가 주변을 찾는다는 것은 대중문화를 찾는 것이란 의미가 있었다”면서 “전시회를 통해 대중문화의 언더그라운드로써 청계천이 대중과 대중문화에 끼친 영향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