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이어 대구에서도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 출근 첫날 수백만원의 금품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현재 사건을 접수받아 수사 중이다.

26일 새벽 대구 달서구 감삼동에 위치한 한 편의점에서 심야 시간대 근무 중이던 20대 아르바이트 남성이 현금 70만원과 자신의 휴대전화에 교통카드·기프티콘 충전 등 모두 500만원 가량의 금품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첫 출근한 당일, 근무한지 2시간 만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보배드림 캡처

대구성서경찰서 측은 사건을 접수받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피해 점주의 사위 A씨는 해당 사건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사건 경위와 신상정보 등을 공개해 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범인 수색에 도움을 요청했다.

A씨는 이 글에 “대구 달서구 장기동 먹자골목에서 장인어른과 장모님이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다”며 “금일(26일) 첫 출근한 야간 아르바이트생이 현금 및 교통카드, 기프티콘까지 충전해 500만원 정도를 갖고 도망쳤다”고 썼다.

A씨는 “경찰공무원 준비 중이라는 이 아르바이트생은 편의점에서 일한 경력이 있다고 했다”며 “일이 능숙해 장인어른께서 잠깐 자리를 비우자 30분도 채 되지 않아 다 털고 달아났다”고 했다.

A씨는 또 “아르바이트비용을 아끼기 위해 잠깐 일해 주는 아르바이트생을 제외하고 거의 맞교대로 운영해 왔다”며 “500만원이면 두 분이 2교대로 2개월 근무해야 얻을 수 있는 수익”이라며 전했다.

A씨는 그러면서 아르바이트생 사진과 신상정보 등을 공개했다. 공개된 신상정보에 따르면 주민등록상 소재지는 울산 범서읍 천상에 거주하고 있으면 25세 남성이다.

앞서 지난 4일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한 편의점에서 근무하면서 자신의 휴대전화 모바일 교통카드에 373만원과 현금과 담배 등 365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 경찰은 사건발생 보름만인 지난 20일 부산 해운대구의 한 주택가에서 범인을 검거해 구속시켰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