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아섭이 7번?” 안치홍,전진배치…초반 대량득점 도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경기에 출전한 대한민국과 대만이 26일 첫 경기에 앞서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대한민국의 선발 투수는 예상대로 양현종이다. 타선은 예상과 조금 달라졌다. 이정후(중견수)가 리드오프를 예상대로 맡았다. 2루수 안치홍을 2번을 맡았다. 중심 타선은 김현수(좌익수)~박병호(1루수)~김재환(지명타자)으로 짜여졌다.

6번에는 양의지(포수), 7번 손아섭(우익수), 8번 황재균(3루수), 9번 김하성(유격수)의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2번 타순 배치가 예상됐던 손아섭의 7번 기용이 색다르다. 선동열 감독은 그 동안 2번에는 손아섭 또는 김하성 배치를 예고한 바 있다. 손아섭이 옆구리 부상을 안고 있다는 점이 고려된 듯하다. 정교함과 클러치 능력을 갖추고 있는 안치홍을 전진배치함으로써 초반에 대량 득점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병역 기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오지환과 박해민은 일단 벤치에서 대기하며 경기 후반 출격을 준비한다.

대만 선발투수는 사이드암 우셩펑이다. 우셩펑도 프로리그가 아닌 실업팀 소속이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