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구대표팀 선수들이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대만에 1대 2로 패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자카르타=윤성호 기자

한국 야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첫 판에서 대만에 졌다. 선발 등판한 에이스 양현종(KIA)은 패전했다.

선동열 감독이 지휘한 한국 야구대표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야구장에서 대만과 가진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1대 2로 분패했다.

한국은 금메달을 노리는 아시안게임에서 최대 난적으로 평가되는 대만을 첫 상대로 만났지만 패배해 불안하게 출발했다. 선발 등판한 한국의 에이스 양현종은 6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2실점(2자책점)을 기록하고 패전했다.

양현종은 1회초 2사 3루 때 대만 4번 타자 린지아요우에게 좌월 2점 홈런을 허용했다. 린지아요우에게 던진 1·2구에서 연속으로 헛스윙을 이끌어냈지만 높게 들어간 3구째에서 통타를 허용하고 말았다. 타구는 110m를 날아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한국은 5번 지명타자로 출전한 김재환(두산)의 솔로홈런으로 맞받았다. 김재환은 0-2로 뒤진 4회말 공격 때 선두타자로 나와 대만 선발 우셩펑의 2구째를 받아쳐 우월 1점 홈런을 만들었다. 비거리 115m.

한국은 양현종을 7회초 불러들이고 최충연(삼성) 정우람(한화) 박치국(두산) 함덕주(두산)를 차례로 투입했다. 한국의 마운드는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다. 하지만 타선의 득점도 없었다.

한국은 1-2로 뒤진 9회말 1루타를 치고 나간 선두타자 김재환을 대주자 박해민(삼성), 후속타자 양의지(두산)를 대타 이재원(SK)으로 교체했지만 추가점을 뽑지 못했다.

박해민의 도루로 득점권 주자를 확보한 2사 2루 때 마지막 8번 타자 황재균(kt)의 초구 타격은 우익수에게 잡혔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