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북로에서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발생해 동승자 2명이 숨지고 운전자를 포함해 3명이 부상을 입었다. 운전자는 배우 박해미 남편 황민(45)씨 인 것으로 확인됐다.

황씨는 박해미보다 9살 어린 연하남으로 캐나다 교포 출신이다. 현재 공연 연출가로 활동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박해미가 ‘품바’라는 작품을 하다 관객과 배우로 처음 만났다. 결혼하기 전 동거부터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방송 출연 모습도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이들 부부가 출연했다.

박해미는 “남편은 내가 아픔(이혼 경험)이 있었다는 걸 전혀 모르고 있었다”며 “그런데도 본인이 아직까지도 좋다고 순수하게 옆에 있어주니까 고맙다”고 말했다.

황씨는 “연상이었다는 걸 몰랐고 한 번 (이혼) 경험이 있었다는 것도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혼 사실을 알게 된 후) 두 가지 얘기를 했다. 하나는 ‘최고의 스타가 되게 해 주겠다’ 그리고 ‘큰 아들과 같이 살게 해 주겠다’는 약속이었다. 그게 프러포즈였다”고 설명했다.

박해미는 1995년 황씨와 재혼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27일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에서 황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갓길에 서 있던 화물차 2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동승자 2명이 숨졌고 황씨와 다른 동승자 2명 그리고 화물차 운전자가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황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숨진 2명은 박해미가 운영하고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