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미가 남편이 저지른 음주운전 사고를 언급하며 오열했다.

28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박해미는 “세상을 떠난 두 배우는 내가 사랑하는 제자들이다. 가슴이 찢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죽어서라도 용서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경찰 조사는 물론 장례식, 보상 등의 문제에 있어서 내 모든 것을 내놓고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27일 오후 11시15분쯤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에서 황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갓길에 서 있던 화물차 2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동승자 2명이 숨졌고 황씨와 다른 동승자 2명 그리고 화물차 운전자가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황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숨진 2명은 박해미가 운영하고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