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송도신도시 아파트 지하주차장 진입로 가로막은 차량의 최후

주차단속스티커 붙였다고… 경찰, 수사 착수 ‘일반교통방해죄’ 적용 검토

아파트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가로막은 차량을 입주민들이 인도로 옮겨 놓은 모습.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인천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차량으로 막아 통행을 방해한 50대 주민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27일 오후 4시50분쯤 송도국제도시 H아파트 지하주차장을 한 차량이 막고 있어 견인해 달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이 아파트 단지 도로가 일반도로가 아닌 사유지라는 이유로 차량을 견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차주가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A씨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연락을 시도했으나 이날 오후까지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거주지에도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차주 A씨는 아파트 내 주차스티커 미부착 차량과 불법주차 차량 단속에 항의해 차량으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 앞유리에 단속 스티커를 붙였다는 이유에서였다. A씨는 주차스티커를 발부 받지 않고 주차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입주민들은 정문 지하주차장 진입로가 막히면서 후문 주차장을 이용해야 하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주민들은 A씨 차량 견인이 어렵게 되자 사건 발생 6시간이 지난 밤 11시쯤 가로막고 있던 차량을 들어 인도로 옮겼다.

아파트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가로막은 차량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파트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가로막은 차량을 입주민들이 인도로 옮겨 놓은 모습. 독자 제공

인도로 옮겨진 차량 모습은 인터넷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인도 위로 옮겨진 A씨 차량 앞뒤를 다른 차량들이 막고 있고, 차량 옆으로는 경계석과 화분이 놓여 있다. A씨 행태에 분노한 주민들이 A씨가 차량을 다른 곳으로 옮기지 못하게 막아 놓은 것으로 보인다.

입주민과 관리사무소는 A씨를 경찰에 일반교통방해죄로 고발 조치하는 한편 입주민 차량 등록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연수경찰서 관계자는 “지하주차장 입구를 막은 A씨에 대한 신원을 확보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라면서 “일반교통방해죄 적용 검토와 함께 수사를 통해 추가 위반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