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 영상 캡처

배우 박해미의 남편이자 뮤지컬 연출가인 황민(45)씨가 낸 음주운전 교통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MBN 뉴스는 27일 오후 11시15분쯤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발생한 사고 순간이 고스란히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28일 단독 보도했다.

영상에는 황씨가 만취 상태로 몰던 크라이슬러 닷지 차량이 다른 차들을 빠르게 추월하며 달리는 모습이 담겼다. 황씨의 차량은 추월을 거듭하다 갓길에 서 있던 25톤 화물차를 보지 못하고 그대로 들이받았다.

MBN 뉴스 영상 캡처

이 사고로 동승자 A(20·여)씨와 B(33)씨가 숨지고 황씨와 다른 동승자 2명, 화물차 운전자가 부상을 입었다. 숨진 2명은 박해미가 운영하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들이다. 사고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일 황씨는 단원들과 회식 자리에서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전 아시안게임 축구경기를 본 뒤 2차 장소로 옮기던 중 사고를 냈다. 병원에서 진행된 조사에서 황씨는 “정해둔 목적지는 없었고, 술을 더 마시기로 하고 차를 몰아 교외로 가던 중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MBN 뉴스 영상 캡처

황씨는 현재 진정제를 맞으며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는 28일 황씨 지인의 입을 빌려 황씨가 의식을 찾아 깨어날 때마다 자해를 시도할 정도로 극도의 죄책감을 토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황씨는 매체에 “죄책감에 죽고 싶은 심정이다. 아끼고 사랑했던 동료이자 식구였다. 죽어서도 용서받지 못할 것 같다”는 심정을 밝혔다.

숨진 단원들은 구리 시내 대학병원에 안치돼 있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에 대해서는 황씨가 어느 정도 회복한 후에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