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지가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육상 여자 장대높이뛰기 결선에서 장대를 이용해 도약하고 있다. AP뉴시스

임은지(29·성남시청)가 아시안게임 육상 여자 장대높이뛰기에서 2회 연속 동메달을 차지했다.

임은지는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육상 여자 장대높이뛰기 결선에서 4m20의 기록으로 3위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임은지의 올 시즌 자신의 최고 기록이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 사상 최초로 종목 메달을 따낸 임은지는 대회 2연속 입상에 성공하며 입지를 굳건히 했다.

중국의 리링은 4m60을 넘어 대회 신기록을 달성과 함께 금메달을 손에 쥐었다. 리링은 4년 전 인천 대회에 이어 2연패에 성공하며 종목 최강자의 위치를 지켰다. 은메달은 4m30으로 개인 신기록을 써낸 태국의 차야니사 촘추엔디가 가져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