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팀 주장 손흥민(오른쪽)이 29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베트남과 가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이승우를 끌어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치비농=윤성호 기자

한국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으로 진출했다.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축구 사상 최초의 아시안게임 2연패와 선수의 개인적인 염원을 이룰 금메달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금메달을 다툴 상대는 일본. 한일전이다. 가장 중요한 승부에 물러설 수 없는 숙적이 찾아왔다.

1. 싱겁게 끝난 한국과 베트남의 4강전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4강전에서 베트남을 3대 1로 격파했다. 이승우(헬라스 베로나)는 전반 7분과 후반 10분 멀티골로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는 전반 28분 결승골로 승부를 갈랐다.

이승우는 전반 7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넘어진 황의조의 뒤로 흐른 공을 낚아채 왼발 슛으로 골문 왼쪽을 뚫었다. 한국의 선제골. 이승우는 2-0으로 앞선 후반 10분 황희찬(잘츠부르크)의 골문 앞 쇄도 과정에서 흐른 공을 오른발로 차 넣어 멀티골을 완성했다.

황의조는 그 사이에 아시안게임 9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후방에서 넘어온 공의 방향을 살짝 틀어 페널티박스 안으로 찔렀다. 골문으로 쇄도하던 황의조는 이 공을 받아 오른발 슛으로 골문 왼쪽을 열었다. 이 경기의 승부를 가른 전반 28분 결승골. 손흥민의 ‘킬패스’와 황의조의 결정력이 빛났다.

황의조는 앞서 8강전까지 5경기에서 8골을 넣었다. 해트트릭만 두 차례 달성했다. 단일대회 해트트릭 2회는 한국 축구에 없던 기록이다. 황의조는 결승전에서 1골을 추가하면 두 자릿수 득점을 쌓게 된다.

베트남은 후반 25분 만회골로 반격했다. 베트남 미드필더 쩐 민 부옹은 우리 페널티박스 외곽 정면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오른발 직접 슛으로 골문 왼쪽을 열었다. 우리 골키퍼 조현우(대구)가 손을 쓸 수 없을 만큼 부옹의 슛은 정교하고 강력했다.

일본 대표팀 선수들이 29일 인도네시어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을 1대 0으로 격파,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AP뉴시스

2. 한일전… 클라이맥스 된 결승전

결승전은 한일전으로 점철됐다. 일본은 한국이 결승 진출을 확정하고 1시간30여분 뒤 같은 장소에서 시작된 4강전에서 후반 33분 공격수 우에다 아야세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을 1대 0으로 물리쳤다. 한국과 일본의 결승전은 다음달 1일 오후 8시30분(이하 한국시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한국에서 남자 국가대표는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하면 병역 혜택을 얻을 수 있다. 금메달은 국가대표 최고의 영예면서 프로·실업 활동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성과다. 여기에 한일전의 무게감이 한국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에 더해졌다.

한국은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의 타이틀 홀더.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제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이미 이 종목에서 어느 나라보다 많은 10개의 메달(금 4·은 3·동 3)을 보유했다. 우승하면 5번째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손에 넣을 수 있다.

김 감독이 구성한 지금의 한국 대표팀은 아시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손흥민, 해트트릭만 두 차례 달성한 황의조,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선방쇼’를 펼친 조현우로 무장한 우승후보다. 말레이시아에 1대 2로 충격패를 당한 조별리그 E조 2차전을 제외하고 모든 경기에서 승리했다. 토너먼트에서 이란(16강·2대 0 승) 우즈베키스탄(8강·4대 3 승) 베트남 등 난적을 연달아 격파하고 결승까지 올라왔다.

일본은 23세 이하로 연령이 제한된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에서 3명까지 허용된 24세 초과 선수, 이른바 와일드카드를 차출하지 않았다. 선수단은 21세 이하 전력으로 구성됐다. 경험보다 젊음과 패기를 선택했다. 우승을 노리지도 않았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은 개막을 앞두고 “선수들의 경험 축적을 위해 4강까지만 진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일본의 전력은 한국보다 열세다. 일본은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베트남에 0대 1로 졌다. 뜻밖의 승승장구로 욕심을 내기 시작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사우디아라비아를 2대 1로 물리친 8강전을 마치고 “선수들의 우승 의욕이 강하다”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은 모두 한일전에서 투혼을 발휘한다. 이 투혼이 결승전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손흥민의 부친 손웅정씨가 29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 관중석에서 한국과 베트남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을 관전하고 있다. 치비농=윤성호 기자

3. 웃으며 끝낼 기회 맞은 캡틴 손흥민

손흥민은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에서 모든 이야깃거리의 중심에 있다. 번번이 놓쳤던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서는 금메달이 필요하다. 한 번의 승리면 된다.

그는 이날 4강전을 마치고 “여기까지 오고 (우승을) 못하면 바보라고 생각한다. 모든 선수가 특별한 각오를 드러낼 필요도 없을 만큼 (결승전의 무게감을) 인지하고 있다”며 “이제는 뒤가 없다. 나부터 앞장을 서 선수들을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손흥민은 2010년대 들어 한국 축구의 핵심 전력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출전한 대회에서 마지막 순간을 웃으며 끝낸 적은 많지 않았다. 2015 호주아시안컵 결승전,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8강전에서 좌절했다. 2014 브라질월드컵,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는 연달아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그는 대회를 끝낼 때마다 울음을 터뜨렸다.

정작 한국이 동메달을 획득한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한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 출전하지 않았다. 손흥민에게 이번 아시안게임 결승전은 대표팀에서 처음으로 웃으며 대회의 마지막 순간을 맞을 기회다. 손흥민은 병역 혜택을 얻으면 빅리그에서 협상력을 높일 수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가 책정한 손흥민의 몸값은 9040만 유로. 우리 돈으로 1172억원이다.

한국의 김학범 감독(왼쪽)과 베트남의 박항서 감독이 29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 관중석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을 마치고 서로의 몸을 두드리며 격려하고 있다. 치비농=윤성호 기자

4. 아직 끝나지 않은 ‘박항서 매직’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은 UAE와 동메달 결정전을 벌이게 됐다. 베트남은 4강 진출국 중 유일하게 5전 전승을 달리고 있었다. 첫 패배를 한국에 당했다. 금메달까지 노렸던 박 감독의 야심찬 도전은 4강에서 좌절됐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박항서 매직’은 이미 베트남 축구 사상 최고의 업적을 이뤘다. 베트남은 UAE를 이기면 사상 최초의 종합 국제대회 메달을 차지한다. 패배해도 아시안게임 4위다. 어떤 결과든 지금까지 이루지 못한 성적을 낸다. 베트남과 UAE의 동메달 결정전은 한국과 일본의 결승전을 3시간30분 앞둔 다음달 1일 오후 5시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UAE는 단 1승만으로 4강까지 올라왔던 행운아다. 동티모르를 4대 1로 제압한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만 유일하게 승리했다. 같은 조에서 시리아에 0대 1, 중국에 1대 2로 졌다. 조 3위에 머물렀지만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진출했다. 그나마 넘어온 토너먼트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16강에서 인도네시아(2대 2 무·승부차기 4대 3), 8강에서 북한(1대 1 무·승부차기 5대 3)을 모두 승부차기로 따돌리고 4강에서 일본에 졌다. 베트남에 UAE는 해볼 만 한 상대다.

국민일보 더피플피디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더피플피디아는 국민(The People)과 백과사전(Encyclopedia)을 합성한 말입니다. 문헌과 언론 보도, 또는 관련자의 말과 경험을 통해 확인한 내용을 백과사전처럼 자료로 축적하는 비정기 연재입니다.

김철오 기자, 사진(치비농)=윤성호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