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정부 지원 도시재생뉴딜사업에 9곳 선정돼…800억 국비 확보


경기도 안산시 월피동 등 도내 7개 시 9개 지역이 정부가 선정한 ‘2018년 도시재생뉴딜사업’ 대상지로 확정됐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토교통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전국 99개 지역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경기도는 전체 99개 지역 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장 많은 9개 지역이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이로써 지난해 뉴딜사업에 선정된 8곳을 포함, 17개 지역에서 도시재생뉴딜 사업이 진행된다.

올해 선정된 9개 지역은 안산시 월피동, 평택시 안정리, 시흥시 신천동, 고양시 일산2동, 광주시 경안동 등 일반근린 5곳과 화성시 황계동, 안양시 석수2동, 고양시삼송동 등 주거지 지원 3곳, 그리고 시흥시 대야동 우리동네살리기 1곳이다.

이들 지역에는 총 800억원에 달하는 국비가 지원된다.

도는 지난 7월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을 통해 접수된 17개 시 31개 지역 가운 13개 시 19개 지역을 후보지로 선정, 국토교통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

경기도는 도시재생뉴딜 연차별 계획에 맞춰 매년 120억원 이상 규모의 도시재생특별회계를 적립해 시·군 도시재생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도내 553개 읍·면·동 중 232개가 쇠퇴지역으로 분류되는 등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이 시급하다”면서 “매년 전체 사업량의 10% 이상이 경기도 지역에 선정되도록 노력해 공동체를 기반으로 하는 도시재생사업이 활성화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도는 올해 초 도시재생사업 붐 조성을 위해 19개 시·군에 도시재생계획수립용역비 33억2400만원을 지원했다.

또 지난해 선정된 광명시 등 뉴딜공모사업 8곳에 대한 실행사업비 62억8900만원을 올 1차 추경에 편성, 도의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이밖에도 도는 시군과 전문가, 도시재생지원센터, 주민협의체 대표 등이 참여하는 거버넌스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도시재생지원센터를 통한 주민참여 심화교육과 집수리 등 주민에게 혜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