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장미경 선수가 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케마요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선수촌에서 퇴촌, 버스에 올라 배웅 나온 남측 선수단을 바라보며 아쉬워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