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이 3일 오전 인체국제공항을 통해 환호 속에 귀국하고 있다. 뉴시스

김학범 한국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도 사령탑에 오른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우승을 일궈낸 성과를 인정 받았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진행된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 해단식에서 “김학범 감독이 조건을 갖췄으니 도쿄올림픽에서도 대표팀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예견된 결과다. 김 감독은 이번 아시안게임 감독직을 맡는 과정에서 도쿄올림픽까지 임기를 보장하는 것으로 합의가 됐다. 단 아시안게임에서 만족스러운 성과를 거뒀을 경우라는 단서 조항이 있었다. 아시안게임에서 목표였던 우승을 달성한 만큼 김 감독의 대표팀 지휘는 올림픽에서도 이어질 전망이다.

올림픽 역시 선수 선발에서 아시안게임과 규정이 동일하다. 23세 이하(U-23)의 선수들로 구성되지만, 그 외 3명의 선수들을 연령 제한 없이 와일드카드로 선발할 수 있다. 메달 색깔과 관계없이 입상하면 병역 면제의 혜택도 주어진다. 한국은 홍명보 전 감독이 이끌었던 2012 런던올림픽 때 동메달을 획득했고, 이후 신태용 전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던 2016 리우올림픽 때 8강에서 탈락했다.

이번 아시안게임 우승으로 선수단 20명 전원이 병역 혜택을 받았다. 김 감독에겐 행복한 고민이 생겼다. 선수단 전원을 새로이 꾸려야 한다는 것이다.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은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가 아니다. 따라서 올림픽에 소속 선수들을 보낼지는 전적으로 구단의 결정에 달렸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손흥민과 황희찬, 이승우 등 해외파 선수들의 대표팀 합류가 제각각이었던 이유다.

2008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FIFA는 “올림픽 출전 자격을 지니고 있는 23세 이하의 선수들은 국가를 위해 올림픽에 나가야 할 의무가 있다”고 선언했다. 이에 구단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졌다. 결국 스페인 FC바르셀로나를 필두로 독일 샬케04, 베르더 브레멘 등 굴지의 구단들이 올림픽은 FIFA가 관여할 사안이 아니라며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해 승소 판결을 받아냈다.

구단들 입장에선 병역 혜택이 아니라면 부상 등 여러 위험요소들을 감내하고 선수들을 보낼 이유가 없다. 실제로 2016 리우올림픽 신태용호에서 군필자는 장현수 단 한 명이었다. 장현수는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병역 면제 혜택을 받았다. 그럼에도 장현수는 신 전 감독의 부름을 받고 올림픽에 나가기 위해 당시 소속팀이었던 광저우 푸리의 감독, 수뇌부들과 접촉해 올림픽 출전을 관철시켰다. 장현수는 신태용호의 주장 완장을 차고 신 전 감독 전술의 핵심으로 활약했다.

도쿄올림픽까지 남은 기간은 2년이다. 내실을 다질 시간은 충분하다. 스페인 무대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이강인과 백승호, 지난 7월 바이에른 뮌헨에서 1군 데뷔전을 치른 정우영 등이 주축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그때까지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선수들의 와일드카드 선발도 새로운 관심사다. 아시안게임을 재패한 김 감독의 또다른 도전이 시작됐다.

송태화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