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다툼이 무서워 아빠에게 지나치게 집착하는 6세 여아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KBS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는 3일 첫째 딸이 아빠만 좋아해 고민이라는 조아혜씨 사연을 전했다. 경남 통영에 거주하는 조씨는 어린이집 음악 선생님으로, 6세·3세 딸의 엄마이기도 하다.

조씨의 첫째 딸 이채원(6)양은 아빠를 무척 좋아한다고 한다. 아빠가 출근할 때면 문 앞에 앉아 울며 떼를 쓰고, 새벽 4시에 귀가하는 아빠를 잠도 자지 않고 기다린다. 이양은 심지어 자신의 눈을 꼬집어가며 졸음을 이겨냈다.

문제는 정도가 지나쳐 조씨 말을 전혀 듣지 않는 거였다. 조씨가 “가지고 논 장난감을 치워라”고 하면 이양은 “아빠한테 이르겠다”며 엄마 말을 무시했다.

남편은 그런 이양을 마냥 예뻐했다. 남편은 “당신이 없으면 아무것도 안 한다”고 불평하는 조씨에게 “아빠가 좋아서 그러는 건데 뭐 어때. 샘나”라고 했다. 이양 어린이집 선생님이 “아이가 수업시간에 계속 잔다. 밤에 잠을 좀 재워 달라”고 전화를 해도 발을 동동 구르는 건 조씨 뿐이었다.



이날 부부와 함께 스튜디오에 나온 이양은 MC들이 “아빠 멋져요?”라고 묻자 곧장 “네”라고 대답했지만, “엄마도 예뻐요?”라는 질문에는 머뭇거리다 “조금 예뻐요”라고 마지못해 말했다.

조씨는 “남편이 채원이 편을 너무 많이 든다”며 “엄마는 힘이 없고, 아빠는 대장이고, 그런 상황이 당연하게 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남편이 기분이 안 좋으면 과하게 화를 낼 때가 있다”면서 “제가 만삭이었을 때 다투다가 제 배를 밀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얘기를 들은 MC들은 아이 앞에서 부부싸움을 해선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이양은 진행자 이영자씨가 “채원이도 아빠 무서울 때 있어?”라고 묻자 “있다. 엄마와 아빠가 싸울 때 가장 무섭다”고 했다.



더욱 충격적인 대답은 다음 순간에 나왔다. 다른 진행자 신동엽씨가 “혹시 아빠가 무서워 더 애교를 부리고, 웃고, 더 노는 거냐”고 묻자 고개를 끄덕였다. “아빠한테 혼나기 싫어서 아빠랑 노는 거냐”는 질문에도 “네”라고 답했다.

조씨, 조씨 남편은 물론이고 현장에 있던 출연진도 크게 놀랐다. 조씨는 급기야 눈물을 보였다. 개그맨 김태균씨는 “두 분이 싸우시니까 아이는 어떤 입장에 설지 막막해서 어떻게든 살려고 강한 쪽에 붙은 것”이라고 말했다.

상황은 MC들이 부부의 갈등을 중재하며 마무리됐다. 먼저 마음을 표현하라는 MC들의 설득에 조씨 남편은 “애 키우느라 고생이 많다”며 “앞으로 더 사랑해주겠다. 만삭 때 배를 밀친 일도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조씨도 “진심으로 얘기해줘서 고맙다”고 했다. 이양 역시 부부의 다정한 모습에 미소를 보이며 기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