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동메달 결정전 주심이었던 김대용 심판의 자격 박탈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이 청원은 지난 1일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가 맞붙은 남자 축구 3·4위전 경기가 끝난 후 게재됐다. 청원자는 이날 경기에서 주심을 맡은 김대용 심판이 베트남 선수들에게 불리한 오심을 반복해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화면 캡처

청원자는 “경기에서 보인 오심의 정도는 정말 축구의 기본만 아는 사람이 봐도 국제적인 망신이었다”며 “김대용 심판은 국제 대회는 고사하고 K리그에도 나오지 말라”고 말했다.

또 “축구 협회가 모종의 커넥션으로 김대용 심판 같은 엉터리 심판을 국제 심판에 발탁시킨 거냐 아니면 박항서 감독에 대한 자격지심이냐”고 덧붙여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이날 경기는 전후반을 1대 1로 끝낸 뒤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베트남은 결국 4대 3으로 패해 아시안게임 사상 첫 메달을 놓쳤다.

논란이 된 건 김대용 심판의 판정 내용이다. 이날 경기를 지켜본 팬들은 김대용 심판이 아랍에미리트의 핸들링 반칙을 모른 척 하고 베트남에게 주어져야 할 페널티킥 기회를 외면하는 등의 편파 판정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김대용 심판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베트남 언론도 이 상황을 보도했다. 현지 축구 전문 매체 ‘봉다’는 “김대용 심판이 편파 판정으로 한국에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며 “그의 심판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원글에도 많은 사람이 서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청원은 4일 오후 3시20분 기준 3만2947명의 동의를 받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