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길 바쁜 롯데 자이언츠가 한화 이글스에 역전패했다. 3위 한화는 이날 패배한 2위 SK 와이번스에 0.5경기차로 따라붙었다. 롯데는 대전 원정 5연패에 빠지면서 7위 자리를 KIA 타이거즈에 넘겨줬다.

한화는 4일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키버스 샘슨의 ‘11탈삼진’을 앞세워 롯데에 6-4로 역전승을 거뒀다. 반면 롯데는 지난달 12일 잠실 두산전 이후 이어오던 3연승 행진을 끝마쳤다.

한화 선발 샘슨은 6이닝 4피안타 2볼넷 11탈삼진 2실점으로 기록하며 13승째를 올렸다.

선취점은 롯데의 몫이었다. 3회초 1사 이후 안중열의 볼넷, 전준우의 안타, 손아섭의 볼넷으로 1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채태인의 2루수 땅볼 때 3루 주자 안중열이 홈을 밟았다. 또 이대호는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2-0으로 앞서갔다.

한화는 4회말에 폭발했다. 선두타자 김태균에 솔로 홈런을 맞은 롯데 선발 투수 브룩스 레일리가 급격히 흔들렸다. 이성열 안타, 지성준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상황에서 하주석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강경학의 1타점 적시타, 정근우의 유격수 땅볼을 묶어 4득점하며 역전했다.

한화 포수 지성준은 6회말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한화는 7회초 손아섭의 1타점 적시타와 포일로 2점을 허용해 1점까지 쫓겼다.

한화는 8회말 무사 1, 3루 상황에서 송광민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간격을 2점으로 벌렸다. 마무리 투수 정우람은 9회초 1사 1,2루 위기 상황에서 이대호로부터 병살타를 이끌어내며 승부를 매조지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