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단장으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문 대통령의 친서를 들고 평양으로 출발했다.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은 이날 오전 7시40분쯤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향으로 출발하기 위해 공군 2호기에 올랐다.



특사단은 이날 특별한 발언을 하지 않고 인사만 한 뒤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당일치기 일정인 만큼 어떤 메시지를 전하기 적절치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서울공항을 출발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 임무를 마치고 오늘 오후 서울로 돌아올 예정이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을 통해 이달 중 평양에서 열기로 한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한 남북관계 진전 방안,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항구적 평화정착 달성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특사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문 대통령의 친서를 지참했다. 친서에 대해 일각에선 한반도 비핵화 및 종전선언을 통한 평화체제 구축의 당위성에 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담겼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특사단이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날 것이라는 관측도 우세하지만 정 실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아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평양 도착 후 세부 일정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