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개원 예정인 경기도 의정부 을지대학교병원가 지하 골조공사가 마무리하고 드디어 지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사진).

5일 을지재단에 따르면 의정부 을지대학교병원의 지하 1~5층 골조공사가 지난 7월 마무리됐다. 지하 3~5층은 주차시설 공간으로 모두 1106대의 차량이 주차 가능하다. 지하 2층에는 중앙창고와 관리행정실 등이, 지하 1층에는 영상의학과와 진단검사의학과 등이 들어서게 된다.

8월 말 기준으로 지상 1층 바닥면적 2만1173㎡ 중 1만328㎡(48.8%)의 면적을 타설했으며, 병원 로비와 외래진료실 등이 들어설 1층 기둥 설치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전체 골조공사는 내년 7월쯤 모두 마무리될 전망이다.

지하 5층 지상 15층의 의정부 을지대학교병원은 연면적 17만4716㎡(5만2851평), 건물 최고 높이 78.2m로 국내 단일병원으로는 최대 규모다.

을지재단 관계자는 “2020년 10월까지 부속병원과 대학동 등 모든 공사를 마무리하고 시험가동을 거쳐 2021년 3월 병원과 대학 동시 개원 및 개교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정부=김연균 기자 yk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