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신영건 원장 제공

배가 불룩한 강아지가 빗속에서 떨고 있었습니다. 누군가를 기다리듯, 우두커니 앉아서 쏟아지는 빗줄기를 몽땅 맞으면서 말입니다. 출산이 임박했는지 둥근 배가 유난히 컸습니다. 그렇게 이틀을 앉아있었다고 합니다. 도움의 손길이 없었다면 홀로 길 위에서 새끼를 낳았을 겁니다.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4일 오후 게시돼 회원들의 안타까움을 샀던 사연입니다. 애견 행동 교정원을 운영하는 원장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고, 그 글이 커뮤니티로 확산돼 많은 이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원장은 지난 3일 동네의 한 주민이 교정원 문을 두드렸다고 했습니다. 몸이 흠뻑 젖은 강아지를 안고서요.

주민은 이 강아지가 자신이 거주하는 빌라의 화단 근처에 이틀째 있었다고 했습니다. 강아지는 비가 오는데도 자리를 떠나지 못했다고 합니다. 주민은 강아지가 추운 듯 몸을 떠는 게 걱정돼 교정원으로 왔다고 했습니다. 자신은 이미 반려견 2마리를 키우고 있어 보살필 형편이 안 된다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원장은 강아지를 곧장 동물병원에 데려갔습니다. 다행히 건강에 이상이 없었다고 합니다. 수의사는 강아지가 두 살에서 세 살쯤 돼 보인다며 “초음파 검사 결과 뱃속에 새끼 5마리가 있고, 일주일 전후로 출산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원장은 강아지가 안쓰러워 당분간 태어날 새끼까지 모두 임시보호하기로 했습니다. 이미 유기견 7마리를 구조해 돌보고 있으면서도요.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그래도 좋은 분들 덕에 구조돼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도움 주지 못해 미안해. 꼭 좋은 주인 만나길 바라”라고 했습니다. “건강히 출산하길 바란다”는 댓글도 있었습니다.

사연 속 주인공인 루루애견스쿨 신영건 원장은 5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제 판단에는 유기된 것 같다”며 “보통 유기견은 버려진 장소에서 떠나지 않는다. 움직여봐야 3㎞ 이내”라고 말했습니다. 길거리 생활을 오래 한 것 같지 않고, 사람도 잘 따른다고 합니다. 신 원장은 “태어날 새끼들이 사랑이 넘치는 주인을 만나면 좋겠다”는 말을 덧붙였습니다.

비가 오던 날, 동네 주민이 강아지를 외면하고 집으로 발길을 재촉했다면, 신 원장이 주민 품에 안겨 떨고 있는 강아지를 받아들지 않았다면, 이 강아지는 지금도 길거리를 떠돌고 있을 테죠. 사람도 아닌 동물인데 뭐 이리 요란스럽냐고 할 수도 있겠지마는, 이들은 그 동물을 사람 돕듯 보살폈습니다. 결국은 이런 마음이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게 아닐까요. 사람이건 동물이건 어려움에 처한 생명을 모른 체하지 않는 마음 말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