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캡처

검찰이 2년 전 아동 학대 의혹이 제기됐으나 무혐의 처분된 이른바 ‘멍키 스패너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시작했다.

의정부지방검찰청은 5일 이 사건에 대한 고소인들의 재정신청이 최근 서울고법에서 인용돼 사건을 재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2016년 9월 경기도 남양주에 위치한 한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에서 발생했다. 학부모 등 5명이 교사 A(당시 24세)씨가 다섯 살 원생들의 손가락에 멍키 스패너를 끼우고 조이는 학대를 했다며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및 성희롱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YTN 영상에 따르면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아동은 멍키 스패너에 자신의 손가락을 끼운 뒤 “이렇게 하면 딱 맞잖아. 이렇게 하면 아파. 애들도 다 그랬어”라고 피해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여기 손가락 넣고 이렇게 돌렸어”라고도 했다.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아이들의 진술에 일관성이 있고 멍키 스패너 조작법을 정확히 알고 있는 점 등을 미뤄 A씨에게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은 아이들의 진술이 왜곡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지난해 9월 이 사건을 무혐의 처분했다.

사건은 지난달 초 새국면을 맞게 됐다. 서울고법 형사26부(박형남 부장판사)는 “아동들의 진술 기록, 녹화 영상, 진단서 등 증거물을 종합하면 공소를 제기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학부모들이 제기한 재정신청을 인용 결정했다. 다만 성희롱 혐의는 구체성 부족 등을 이유로 기각됐다.

의정부지검은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했다. 사건 기록을 검토한 뒤 조만간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김준연 의정부지검 차장검사는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사건이 차질 없이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