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임시정부와 기독교의 관계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앞두고 열린 사랑의교회 주최 학술대회 열려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독교가 했던 역할을 다시 되짚는 자리가 마련됐다.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는 5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와 기독교’라는 이름으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임시정부는 1919년 3.1운동 발발 이후 수립과 통합의 과정을 거쳤다. 3.1운동이 전국으로 확산된 뒤 독립운동을 총괄할 수 있는 기관의 필요성을 느낀 독립운동가들은 한성과 연해주, 상해 등에 각각 임시정부를 수립했다. 이후 8월 3개 정부가 상해로 통합하며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출범했다.

기조발표자로 나선 오일환 전 보훈교육연구원장은 기독교적 가치가 임시정부 통합을 이끄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오 전 연구원장은 “통합을 주도했던 안창호와 이승만, 이동휘는 모두 기독교인이었다”며 “세 정부가 통합한 만큼 의견의 일치를 이루기 어려웠지만 서로 자신의 욕심을 내려놓는 성경적 가치로 통합에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이렇게 통합해 출범한 임시정부 요인 중 대다수는 기독교인이라는 사실도 발표됐다. 학술회의를 주관한 한중국제교류재단에 따르면 통합 이후 정부 요인 9명 중 6명이 기독교인이다. 국무총리 이동휘와 대통령을 맡았던 이승만을 필두로 이동휘, 김규식 등 주요 독립운동가들이 포진해 있었다.

이들은 정부 밖에서는 교회를 중심으로 모였다. 오 전 연구원장은 “1914년 설립된 상해한인교회는 이들이 자주 모일 수 있는 회합장소의 역할과 연해주에 비해 적은 숫자였던 상해 한인들을 규합하는 역할을 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발표에서는 김명섭 연세대 교수가 임시정부가 상해 내 프랑스조계지에 위치했던 이유를 1차세계대전 발발 등 당시 국제정세를 토대로 분석했다. 김명배 숭실대 교수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과정에서 ‘기독교 민족주의’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설명했다. 최상도 호남신대 교수와 박명수 서울신대 교수는 국내와 미주에서 기독 독립운동가들의 역할을 재조명했다.

과거를 토대로 기독교가 평화통일에 앞장서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허문영 평화한국 대표는 “기독교가 임시정부 통합과 운영에 큰 역할을 했듯 지금의 한국교회도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데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