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황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가족 문제로 러시아에서의 선수 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알렉세이 크라프초프 러시아 빙상연맹 회장은 5일(현지시간) “유감스럽게도 빅토르 안이 선수 경력을 마무리하고 러시아를 떠나기로 했다”며 “아이를 한국에서 키우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안현수는 부인 우나리씨와의 사이에 세 살 된 딸 제인을 두고 있다. 러시아에서의 코치직 제안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라프초프 회장은 이어 “러시아 빙상연맹은 빅토르 안이 러시아 쇼트트랙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언젠가 (안 선수와) 다시 협력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안현수는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1000m, 1500m, 5000m 계주 금메달을 따 3관왕에 등극하며 ‘쇼트트랙 황제’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파벌 논란에 휘말려 2011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했고,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전력 강화중이던 러시아로 2011년 귀화해 선수 생활을 계속했다. 안현수는 소치올림픽에서도 최상의 기량을 선보이며 500m, 1000m, 5000m 계주 금메달과 1500m 동메달 등 무려 4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의미있는 마무리를 하고 싶다”며 조국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간절히 바랐지만 러시아의 도핑 스캔들 때문에 참가하지 못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러시아의 평창올림픽 출전을 금지하는 대신 평창올림픽 참가가 가능한 선수들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자격으로 출전하도록 허용했다.

하지만 안현수는 이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그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하면서까지 참가 의지를 드러냈지만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