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은메달리스트 이아름(26)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6일 이아름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아름은 지난달 28일 오전 1시35분쯤 수원시청 인근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51%의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0.151%는 면허 취소에 해당한다.

이아름은 당시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직접 운전을 하며 귀가하는 도중 음주단속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아름의 음주운전은 지난달 21일 은메달 획득한 지 불과 1주일 뒤여서 팬들을 실망시키고 있다. 특히 이아름은 중국 선수와의 결승전에서 마지막 4초를 남겨두고 자신의 주먹공격이 성공한데 환호하다가 버저비터와 함께 중국선수의 몸통 공격을 허용해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방심이 부른 은메달에 이어 이번엔 돌이킬 수 없는 범법자가 되어 버렸다.

이아름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때는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