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2.k.k.m 캡처


서울 동작구 상도동의 상도초등학교 안에 있는 병설 유치원 건물이 심한 땅꺼짐 현상으로 붕괴 위기에 처했다. 6일에서 7일로 넘어가는 자정 무렵 붕괴 소식이 처음 알려졌고, 인근 지역 주민들은 대피했다. 이 지역 맘카페에 모인 학부모들은 “낮에 일어난 일이 아니라 천만다행”이라면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상도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의 붕괴 위험은 인근 지역 주민의 신고로 알려졌다. 6일 오후 11시 20분쯤 첫 신고가 있었다. 비슷한 시각 국내 한 커뮤니티에는 “상도초등학교 병설유치원 건물이 천둥 소리를 내면서 붕괴하고 있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7일 새벽 현재까지 뚜렷한 붕괴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신고한 시민들은 학교 인근 빌라 공사 때문에 이 지역에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학교 지반 붕괴로 이어진 것이 아니겠냐고 추측했다. 인근 주민들은 구청 공무원과 경찰, 소방서 등의 안내를 받아 상도4동 주민센터로 대피했다.

붕괴 현상이 학교가 모두 빈 저녁 늦게 발생돼 천만다행이라는 반응이 해당 지역 맘카페를 포함해 여러 커뮤니티에서 주를 이루고 있다.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에는 상도초등학교의 병설유치원 건물쪽 지반 붕괴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이들도 많았다. 사고 지역 인근 편의점에서 일한다는 한 아르바이트생은 “비가 조금씩 오고있어서 천둥인가 싶었다”고 당시 상황을 소셜미디어에 기록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