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특정 사안에 대해 뚜렷한 의견이 없는 성인 10명 중 6명은 온라인 뉴스에 달린 베스트·다수 댓글의 찬·반 입장을 따라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7일 연세대 새천년관에서 개최한 정보통신기술(ICT) 콘퍼런스에서 ‘인터넷 댓글 조작 효과’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버에 올라온 ‘건강보험료 개편’ ‘먹방 규제’ ‘버스정류장 쓰레기통 설치 논란’ ‘주52시간 근무제’ 등 찬반 의견이 갈리는 기사의 댓글을 일부 조작해 이용자에게 노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 뉴스 주제에 대해 “의견이 없다”고 한 응답자 가운데 64%가 뉴스와 댓글을 읽고 난 뒤 베스트댓글(베댓)이나 댓글이 많이 달린 의견과 같은 찬·반 의견을 갖게 됐다.

응답자 범위를 전체 성인으로 확대하면 4명 중 1명이 뉴스를 보기 전후 생각이 달라졌다고 대답했다. 대부분 베댓·다수 댓글에 맞춰 자신의 기존 의견을 바꿨다.

영향력을 비교하면 베댓보다는 다수 의견의 영향력이 컸다. 또 평소 뉴스에 적게 노출된 사람일수록 댓글의 영향력이 큰 것으로 추정됐다.

댓글이 달린 뉴스는 ‘논란이 되는 사안’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컸다. 댓글 있는 뉴스를 본 사람들이 댓글 없는 뉴스를 본 사람보다 특정 사안에 대한 찬성 여론을 더 낮게 추정했다.

공감 클릭수의 차이에 대해선 조사 대상자들이 크게 반응하지 않았다.

댓글 활용 행태를 연령별로 비교하면 20∼40대가 50대 이상보다 댓글을 더 적극적으로 읽는 경향이 컸다. 반면 댓글을 적극적으로 작성하는 비율은 50대 이상이 20∼40대보다 높았다.

정치적 성향이 강한(‘매우 진보적’ 혹은 ‘매우 보수적’) 뉴스 이용자들은 정치성향이 약한 이용자보다 (댓글을 토대로) 여론을 더 극단적으로 추정하는 경향이 있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