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이 6일(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서 1회초 아메드 로사리오를 상대로 투구하고 있다. AP뉴시스

수비 불안 등으로 시즌 2패를 기록했던 류현진(LA 다저스)의 평균 자책점이 2.48에서 2.16으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와의 미국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당초 6이닝 동안 11안타 5실점(3자책)을 내주며 패전투수가 된 것으로 기록됐다. 다저스 야수들이 빗맞은 타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며 패전의 빌미를 제공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조차 “수비가 류현진을 도와주지 못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경기 후 류현진의 자책점은 2.24에서 2.47로 올랐다. 하지만 하루 뒤 기록에선 안타가 실책으로 바뀌어 오히려 경기 전보다 낮은 2.16을 기록하게 됐다. 메츠전 5회 1사 1·3루 상황에서 아메드 로사리오의 타구가 알렉스 버두고의 글러브를 맞고 떨어져 안타로 기록된 것이 고쳐지면서다. 이 안타가 버두고의 실책으로 바뀌면서 이후 류현진의 추가 실점까지 포함해 2실점이 비자책으로 정정됐다.

류현진의 이 경기 피안타 수도 11안타에서 10안타로 줄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