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현직 검사가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쓰러져 숨졌다.

7일 대전지검 천안지청과 충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58분쯤 천안시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대전지검 천안지청 소속 이모(35) 검사가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대가 이 검사를 인근 대학병원으로 후송했지만 오전 2시48분쯤 끝내 숨을 거뒀다.

이 검사는 6일 오후 10시쯤 퇴근해 동료들과 술을 마시고 관사인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7일 오전 0시57분 탑승했다. 이후 쓰러졌고, 한 시간 뒤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부검을 통해 “급성 심근경색으로 추정된다”는 1차 소견을 내놨다.

검찰 관계자는 “젊은 검사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구성원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검사는 법학전문대학원을 거쳐 변호사시험을 통과했다. 인천지검에서 올해 초 천안지청으로 발령받았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