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캡처

인천에서 2세 아이의 부모가 아동 학대 피해를 주장하고 나섰다.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자신의 아이를 때렸다는 것이다. 경찰은 학대 정황을 수사하고 있다.

MBC는 6일 상습적인 아동 학대 피해를 주장하는 부모가 제보한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은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 내부 CCTV에 찍힌 것이었다. 영상에는 보육교사 A씨가 아이 등을 세게 때리는 모습이 담겼다. 밥을 먹던 아이의 몸은 앞쪽으로 크게 휘청였다.

다른 날 점심시간, A씨가 아이에게 억지로 밥을 먹이자 아이는 헛구역질을 했다. 이후 A씨는 아이 볼을 손가락으로 튕기더니 옆에 있던 다른 아이 귀를 잡아당겼다.

피해 아동 부모는 아이가 집에서 이상한 행동을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또, 어린이집에서 겪은 일을 재연했다고 말했다. 부모가 찍은 영상에서 아이는 “(선생님이) 안 먹어 했어”라며 손가락으로 ‘콕’ 찔렀다.



아이 아버지는 “애가 자다가 일어나서 ‘살려주세요, 잘못했어요’ 이런 행동들도 보였다”고 했다.

어린이집 원장은 “(해당 교사의 학대 사실을) 몰랐다. 알면 그렇게 놔뒀겠느냐”며 “보육교사가 왜 그렇게까지 했나 싶다. 한 수저라도 더 먹이고 싶어 그랬다는데 그건 잘못”이라고 취재진에게 밝혔다.

피해 아동의 부모는 지난 1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A씨의 학대가 의심된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했다. 부모는 경찰에 “지난달 아이의 볼에 멍이 들어 어린이집 내 영상을 확인해 보니 보육교사가 아이의 볼을 때리는 장면이 있다”며 신고했다.

경찰은 어린이집 내부를 찍은 최근 2달간의 CCTV 영상을 확보했다. MBC에 따르면 현재까지 피해 아동은 3명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입건하고 추가 피해를 확인하고 있다. 어린이집은 폐원절차에 들어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