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코스타리카의 평가전이 열린 고양종합운동장. 관중들이 휴대폰 손전등으로 한국의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독자 제공

한국과 코스타리카의 평가전에서 관중들이 ‘휴대폰 조명’으로 선수들을 응원해 시청자 눈길을 사로잡았다. 관중들은 후반전 종료 직전 한국의 승리가 거의 확정되자 이 같은 응원법으로 자축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 경기도 고양 일산서구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2위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을 치렀다. 한국은 이재성이 선제골을, 남태희가 쐐기골을 터뜨려 2대 0으로 승리했다.

후반전이 종료되기 1~2분쯤 전, 관중들은 하나둘씩 휴대폰을 꺼냈다. 이후 휴대폰에 있는 ‘손전등 기능’을 켜 고생한 선수들에게 격려 인사를 보냈다. 경기가 종료되자 휴대폰 손전등을 켜달라는 안내방송이 나오기도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관중석은 휴대폰 조명으로 반짝였다.

이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손전등 응원을 호평하는 글이 여러 개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콘서트 같다” “정말 예뻤다” “선수들 기분 좋았겠다” “사람들이 많아서 더 예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경기가 끝난 후 인사하는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 독자 제공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