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윈스는 8일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5-1로 이겼다. 헨리 소사의 역투가 가장 빛났다.

그러나 여전히 ‘병역 면탈 금메달’ 논란 속에 있는 오지환의 활약도 무시할 수 없다. 0-0이던 1회 말 1사 후 오지환은 중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박용택의 좌전 안타, 채은성의 2루타로 홈을 밟으며 선취 득점을 올렸다.

3-1로 쫓긴 8회말 1사 2루 상황에서 오지환이 1루 땅볼을 쳤다. 평범한 땅볼 타구였는데 투수 이태양이 베이스 커버를 들어가는 과정에서 정근우의 토스를 놓쳤다. 그 틈에 2루 주자 정주현이 3루를 돌아 홈까지 밟았다. 오지환도 2루까지 진루했다. 채은성의 좌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이날 오지환은 4타수 1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이날만이 아니다.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브레이크 이후 재개된 KBO리그 5경기에서 모두 안타를 쳤다.

첫 경기였던 지난 4일 KT 위즈와의 경기에 오지환은 선발 7번 겸 유격수로 나섰다. 3회 삼진, 5회 1루수 땅볼, 7회 3루수 플라이로 조용히 물러났다.

그러나 2-3으로 뒤지고 있던 9회 2사 상황에서 오지환이 타석에 들어섰다. 김재윤의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월 동점 솔로 홈런을 날리는 극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그러나 팀동료의 실책으로 경기는 패배로 끝났다.

5일 KT전은 오지환으로선 최근 가장 잘 맞은 날이었다. 우중간 2루타, 좌중간 2루타, 고의4구, 안타였다. 3타수 3안타, 2득점이었다. 수훈선수로 인터뷰까지 했다.

6일 NC 다이노스전에서도 4타수 1안타 1타점, 7일 NC전 2타수 1안타를 쳤다.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5경기에서 17타수 7안타, 4할1푼2리를 기록했다. 6득점, 1타점이다. 자신의 시즌 타율 2할8푼2리를 훨씬 웃도는 활약이다.

오지환은 아직 환하게 웃지 못하고 있다. 지난 5일 수훈선수 인터뷰때 지난해 자신의 상무 지원 포기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던 오지환이다. 그리고 앞으로 보여줄 게 많다고 했다. 그러나 그의 선택과 활동 결과에 대한 평가는 오롯이 팬들의 몫이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