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같은 당 나경원 의원이 서울 강서구 특수학교 건립 합의를 나쁜 선례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뭘 좀 알고나 이야기하라고 면박 주고 싶은 심정”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김 원내대표는 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1년 전 여론을 뜨겁게 달궜던 서진학교가 우여곡절 끝에 저희 지역 가양동에 자리잡게 됐다”며 “지역주민과 학부모 서로 마음고생이 심했던 안타까운 과정이 뇌리를 스쳐지나간다. 그래도 의미있는 결과 도출에 국회의원으로서 새삼 감사한 마음”이라고 썼다.

앞서 강서구 지역구 의원인 김 원내대표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손동호 강서특수학교설립반대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4일 강서구에 특수학교를 설립하는 대신 인근 학교 통폐합 폐학교 부지를 한방병원 건립에 활용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지난해 9월 장애학생 부모들이 무릎을 꿇고 특수학교 건립을 호소해 사회적 파장이 일어난 지 1년 만이다.

김 원내대표는 “지역 사정을 잘 모르는 분들은 특수학교를 댓가로 지역이 반대급부를 챙긴 ‘나쁜 선례’를 남긴 것 아니냐고 색안경을 끼는 분들도 있지만 지역 주민과 교육청이 어려운 소통 과정을 거쳐 합의를 도출해냈다는 데 큰 의미를 둔다”고 자평했다.

김 원내대표의 이런 평가는 나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나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에 “일부에서는 간절한 무릎 호소가 통했다, 사회적 상생모델이라며 반기고 있지만 이번 합의는 한 마디로 나쁜 합의, 있을 수 없는 합의”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수학교는 정치적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정치인 또한 지역주민 표가 아무리 급하다 할지라도 옳은 방향으로 뚜벅뚜벅 걸어가야 한다”며 김 원내대표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나 의원은 “지역 이익을 모두 챙긴 뒤에야 장애학생의 교육권을 겨우 인정한 이번 합의에 같은 정치인으로서 한없이 부끄럽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특수학교뿐 아니라 그 어떤 사안이라도 주민들이 불평을 호소하고 문제를 제기하는 상황에 맞닥뜨리게 되는 것은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여간 마음 불편한 일이 아니다. 중재하고 조정하고 설득하고 타협하는 기나긴 과정이 수반되는 게 당연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비록 우리당이긴 하지만 철딱서니 없는 어떤 분이 이런 저간의 사정을 거두절미하고 ‘좋은 선례’니 ‘나쁜 선례’니 입방아를 찧어대는 데 대해서는 뭘 좀 알고나 이야기하라고 면박이라도 주고 싶은 심정이지만, 이것도 다 지역 정치인의 숙명이라고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적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