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나오미가 9일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US오픈 여자 단식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신화뉴시스

아이티계 일본인 오사카 나오미(21)가 US오픈 테니스대회를 제패했다. 일본인 최초로 메이저대회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오사카는 9일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37·미국)를 2대 0(6-2 6-4)으로 제압했다. 오사카는 세계 랭킹 19위, 윌리엄스는 26위다.

US오픈은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과 함께 세계 4대 테니스 메이저대회로 분류된다. 일본인의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니시코리 게이(29·일본)의 2014년 US오픈 남자 단식 준우승. 오사카는 일본 테니스에 유례없는 금자탑을 쌓았다.

아시아인으로는 2011년 프랑스오픈, 2014년 호주오픈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중국의 리나(36)에 이어 두 번째로 메이저대회를 정복했다. 오사카는 우승 트로피와 함께 상금 380만 달러(42억7000만원)를 수확했다.

오사카는 혼혈이다. 1997년 일본 오사카에서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고향을 이름으로 사용했다. 네 살 때 가족을 따라 미국으로 이주해 아버지의 지도로 테니스를 시작했다.

180㎝의 큰 키와 65㎏ 안팎의 체중으로 내리 꽂는 강력한 서브가 오사카의 강점이다. US오픈 결승에서 오사카의 서브는 최고 시속 191㎞로 측정돼 윌리엄스(시속 189㎞)보다 빨랐다. 서브 에이스의 경우 오사카는 6개로 윌리엄스(3개)의 두 배를 기록했다.

윌리엄스는 이 대회에서 메이저 24번째 우승을 노리고 있었다. 오사카를 이기고 정상을 밟았을 경우 1960년대 여자 테니스의 강자 마거릿 코트(76·호주)와 동률을 이룰 수 있었다. 자신의 이름을 본 따 ‘포스트 세리나’로 불리는 신예에게 밀려 대기록을 놓쳤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