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17개 광역 시도 주민생활 만족도를 평가한 결과 제주특별자치도가 1.3%p 오른 60.5%의 만족도로지난달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만족도를 기록했다. 이어 전라남도가 1.3%p 오른 57.5%로 2위를 유지했고, 경기도가 1.0%p 오른 55.0%로 지난달 4위에서 한 계단 상승해 톱3에 올랐다.

세종(54.9%)이 4위, 강원(52.2%)이 5위, 충북(52.1%)이 6위, 대전(51.9%)이 7위, 충남(50.8%)이 8위, 광주(50.4%)가 9위, 서울(48.9%)이 10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11위 대구(46.7%), 12위 경북(46.4%), 13위 인천(44.5%), 14위 경남(44.2%), 15위 전북(43.9%), 16위 울산(40.1%), 17위 부산(39.8%)으로 조사됐다.

한편, ‘불만족한다’는 부정평가가 가장 높은 지역은 울산(51.2%)으로 조사됐고, 이어 전북과 부산이 각각 50.5%, 48.1%로 뒤를 이었다.

이번 2018년 8월 조사에서 전국 광역 시도 주민생활 만족도는 49.4%로 7월(49.6%) 대비 0.2%p 내린 반면, 불만족도는 41.8%로 7월(40.3%)보다 1.5%p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임의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서울·경기: 유·무선 혼용 / 그 외 지역: 유선)으로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시도 주민 8,500명(광역 시도별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통계분석은 2개월 이동(two-month rolling) 시계열 자료 분석 기법에 따라 17,000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통계보정은 2018년 6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광역 시도별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4.7%이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