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안 처리와 관련해 “평화 구축이란 것은 대화와 타협, 경제적 협력 지원, 특히 돈을 갖다주고 것으로 되겠나”라며 “평화 구축의 한 수단일지는 몰라도 그것만으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단단한 국방력이 있어야 하고 그 위에 동맹국 협조를 통해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그나마 테이블에 나오는 것도 돈을 줘서 나오는 게 아니라 그만한 악재와 압박 있어서 나오는 것”이라며 “어제 행사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등장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미국의 압박이 있었으니까 보여준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곳곳에 북핵이 폐기될까 의구심을 가질 사안들 너무 많다”라며 “북핵 폐기를 하겠다면 핵물질을 신고하고 검증받는게 뭐가 힘들겠나. 이에 대해 직접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육성을 들은 적이 있나”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실질적 조치는 전혀 이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동의안을 제출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정말 단호히 입장을 가지고 대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