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정지원 아나운서가 LG 트윈스 팬에 대한 비하성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사과문을 게재했다.

정 아나운서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곧 가을야구라니. 옆에서 움찔대던 엘쥐팬이 넘 야속했던 날”라고 적었다.

여기서 문제가 된 단어는 ‘엘쥐’다. LG 트윈스를 비하하는 뜻으로 사용되는 용어라는 게 팬들의 지적이다.

LG팬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정 아나운서는 해당 게시글의 '엘쥐'를 '엘지'로 수정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정 아나운서는 “엘지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먼저, 야구팬의 한 사람으로 부끄럽습니다. 어제 재미있었던 직관을 급하게 업로드하느라, 큰 실수가 있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정 아나운서는 “저도 너무나 놀랐고, 당황스럽고, 난감했습니다”라며 “전혀 의도하지 않은 행동이었지만, 좀 더 신중하지 못했던 점, 한번 더 확인하고 빨리 대처하지 못한 점 모두 제 불찰이라고 생각합니다.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 부족함을 이해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적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