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대세는 투수였다.

2019 KBO 신인 2차 드래프트에서 구단별 10명씩 총 100명의 선수가 지명됐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한 대상자는 총 1072명이었다. 고등학교 졸업예정자 805명, 대학교 졸업 예정자 257명, 해외 아마 및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10명이 지원했다.

지명 순서는 2017년 성적의 역순에 따라 kt-삼성-한화-넥센-LG-SK-NC-롯데-두산-KIA 순으로 진행됐다.

100명의 지명자 출신 분포는 대졸 20명, 고졸 74명, 해외파 4명, 독립리그 출신 2명이었다.

포지션별로는 투수가 절반이 넘는 54명이 지명받았고 포수 10명, 내야수 26명, 외야수 10명이었다.

투수를 가장 많이 뽑은 구단은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 두산 베어스로 7명이나 된다.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는 6명씩 투수를 호명했다.다음으로 한화 이글스가 5명을 선발했다.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 롯데 자이언츠가 각각 4명씩의 투수를 뽑았다.

한편 1라운드에서는 해외에서 복귀한 선수 3명이 KBO리그 데뷔의 기회를 잡았다. 1라운드 지명 10명 중 6명은 투수, 4명은 내야수였다.3라운드 안에 뽑힌 대졸 선수는 한 명도 없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