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도로에 차량들이 주차돼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한 가평 인근 도로에서 주민이 불법주차 쓰레기 무단투기, 과속으로 인한 굉음 등으로 불편을 겪고 있다는 글이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10일 ‘가평 호명호수 가는 길 인근 주민입니다.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자신을 가평군 가평읍 복장리에 거주하는 주민이라고 소개하면서 “(동네가) 드라이브 명소로 알려지자 과속·소음·불법주차·환경오염이 심해져 인근 주민이 살 수 없는 지역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방문자 분들의 어르신들에 대한 폭언 때문에 이런 얘기를 여기다 한다”며 인근 음식점과 이용객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인근에 있는 가게는 오수를 처리하지 않고 흘려보낸다. 하수가 까맣게 물들어가고 악취도 나기 시작했다”며 “또 이 지역에 거주하는 연로한 주민들에 대해 해당 가게 방문객들이 무례한 언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주민과 해당 사업장과의 갈등은 심화돼있다. 그는 “한 번은 소음과 불법주차가 너무 심해 인근 주민이 불법주차 차주에 따지러 갔는데, 해당 차주의 답변은 ‘할머니, 손자 있어요? 있으면 내가 죽여버리게’라고 했다고 한다”며 “술 취하셔서 인근 주민집 대문을 두드리거나 노상방뇨하고 가는 사람도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사업주는 본인 사유지가 아닌 곳에 가게 의자를 놓고 손님 유치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차주분들, 조용하고 아름다운 동네 다 같이 좋게 쓰시면 안 되겠습니까”라며 “새벽과 밤마다 엔진 굉음 내가면서 밤잠 설치게 하고, 위험 운전에 도로 틀어막아 주차하고, 어르신들께 욕설에 협박하면서 쓰레기 마구 버리고 동네 오염시키는 가게 이용하면서 놀러오셔야겠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자식된 입장에서 동네에 이런 일이 있었다는 얘길 전해들으니 너무 마음이 안 좋다. 방문자들이 이 글을 본다면 꼭 한 번만 더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글 작성자가 주장한 주차와 오폐수 모습. 주차된 차량 밑으로 그레이팅의 모습이 보인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갈무리

이에 가평군 교통과 담당자는 “해당 사업장과 주민 간 갈등은 인지하고 있다. 올해 3월경부터 (갈등이) 시작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해당 주민이 제기한 민원으로 지난 6월 규제봉 설치에 나섰고 곧 마무리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해당 주민이 제기한 오폐수 관련 문제는 도로가 아닌 사유지 내 그레이팅(배수로 위에 이물질 등을 차단하기 위에 설치하는 철제 구조물)위에 주차해서 발생하는 문제로도 보인다”며 “그레이팅 위에 주차하는 차량에서 기름이나 이물질 등이 떨어져 배수로가 더럽혀진다는 민원도 받았다. 도로 주차가 아니라 개입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이는 경찰청에 통보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가평군 환경과 담당자는 “지난해 7월에도 해당 사업장에서 오수가 흘러나온다는 민원을 받아 시정을 지시했으며, 업주로부터 (오수를) 위탁처리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사업장을 운영하는 A씨는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김종형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