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8세 이하 청소년 야구 대표팀이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실업팀과 사회인야구 위주 선수로 구성된 대만과 일본팀과의 불공정 경기에서 승리에 아쉬움을 남겼던 것과는 달리 정정당당히 우승컵을 들어올린 것이다.

18세 이하 10일(한국) 일본 미야자키 산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12회 아시아야구연맹(BFA) 아시아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대만과 연장 10회 승부치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7-5로 승리했다.

한국은 예선에서 일본을 3-1로 꺾은 데 이어 결승에서는 대만까지 꺾으며 완벽한 우승을 차지했다. 1996년, 2003년, 2009년, 2014년에 이어 통산 5번째 우승이다.

한국은 당초 일본과 결승전으로 만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의외로 일본이 대만에 1-3으로 패하면서 대만과 결승전을 치르게 된 것이다

한국은 선발 투수 정구범(덕수고 2년)이 1회말 1실점했으나 2회초 두산 베어스에 1차 지명된 김대한(휘문고 3년)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4회초 2사 2루에선 롯데 자이언츠 2차 지명 선수인 김현수(장충고 3년)의 우전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은 6회말 연이은 수비 실책으로 2-3 역전을 허용했지만 이번엔 7회초 대만 수비 실책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9회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해 대회 규정에 따라 연장 10회초부터 무사 1·2루에서 승부치기에 돌입했다.

선공에 나선 윤수녕(대전고 3년)의 보내기 번트 타구를 잡은 대만 투수의 1루 송구 실책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SK 와이번스 2차 지명 선수 김창평(광주일고 3년)과 한화 이글스 2차 지명 선수 김현민(경남고 3년)의 연이은 번트에 대만 수비진이 무너지며 대거 4점을 뽑아 7-3으로 달아났다.

한국은 10회말 무사 만루 위기에서 한화 지명 선수인 노시환의 호수비로 1실점을 내줬지만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계속된 1사 1·루에서 1점만을 추가로 내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내년 제29회 WBSC U-18 월드컵에 대만, 일본과 함께 진출한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