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캡처

11일 오전 0시30분쯤 부산과 거제도를 잇는 거가대교 해저터널에서 25t 트레일러가 거제 방향 도로를 점거한 채 난동을 부렸다. 난동을 부리던 운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5시간의 대치 끝에 검거됐다.


YTN은 부산 강서경찰서를 인용해 11일 오전 5시쯤 거가대교 해저터널 안에서 난동을 부린 25t 트레일러 운전자 A씨를 검거한 뒤 차량 통제를 해제했다고 보도하며 시청자가 제보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트레일러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듯 대각선으로 세워져 있다. 경찰이 다가가 운전자를 설득하는 듯한 모습이 보인다. 그러자 트레일러에 시동이 걸린 듯 움찔한다. 이에 놀란 경찰은 뒷걸음질 친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경찰이 다가가 설득해도 꿈쩍하지 않았다. 경찰이 접근하려 할 때마다 차량을 이동시켜 위협하기도 했다. 또 터널 안에서 진입을 막는 경찰차 1대를 들이받아 파손시켰다. 경찰은 A씨가 술에 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