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영상 캡처

박지성 해설위원이 일반인 조기 축구회에 용병으로 깜짝 참석한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Shoot for Love 슛 포 러브’에는 “박지성이 우리 팀에 일일 용병으로 나온다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박지성은 제작진들과 조기축구 동회인들이 활동하는 온라인 카페를 살펴보며 용병으로 참여할 팀을 찾았다. 그러나 희망자가 박지성인지 모르는 동호인들은 인원이 다 찼다며 거절했다.

박지성은 “축구가 너무하고 싶어서 그러는데 한 쿼터만이라도 안 되겠냐”며 매달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차 없이 거절 당한 박지성은 “두 번째마저 안 되면 이천수 해설위원과 뛰겠다”고 말해 제작진을 웃겼다.

두 번째 시도로 일산에 있는 ‘하나 FC'에 용병으로 참여하게 됐다. 제작진은 박지성이 조기축구 경기에서 공격 포인트를 3개를 기록하면 1000만 원이 소아암 환자들 치료비로 기부된다고 설명했다.

경기 당일 박지성이 등장하자 회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탄성을 질렀다. 누군가는 전화를 걸어 “박지성이 왔다”며 자랑하기도 했다. 박지성은 이날 포워드 포지션으로 그라운드를 누비며 3대 2로 ‘하나FC’의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단독 드리블로 상대 선수 5명을 제치고 골을 성공시키는 위엄을 보였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거절한 팀 눈물 나겠다” “대박이다” “조기 축구회 데뷔전을 이렇게 치르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