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공격수 안드레 실바가 11일 수도 리스본 에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이탈리아와 가진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A리그 3그룹 1차전에서 후반 3분 선제골을 넣고 동료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AP뉴시스

포르투갈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빼고 이탈리아를 이겼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은 11일 수도 리스본 에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이탈리아와 가진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A리그 3그룹 1차전에서 후반 3분 공격수 안드레 실바(세비야)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 0으로 승리했다.

A리그는 UEFA 회원국 중 상위 12개국을 3개국씩 4개 조로 나눈 조별리그다. 포르투갈 이탈리아 폴란드는 3그룹에 편성돼 있다. 포르투갈은 1승(승점 3)을 쌓고 3그룹 1위에 올랐다. 폴란드(1무·승점 1·골 0)는 2위, 이탈리아(1무1패·승점 1·골 -1)는 최하위다.

포르투갈은 이탈리아를 상대하면서 호날두를 차출하지 않았다. 올 시즌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에서 이탈리아 유벤투스로 이적한 호날두의 적응과 체력을 배려할 목적이었다. 호날두를 뺀 포르투갈의 최전방은 무게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해결사’는 실바와 브루마(라이프치히)였다. 전반을 무득점 무승부로 끝내고 이어진 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넣어 이탈리아의 ‘빗장수비’를 뚫었다. 브루마는 중원에서 공을 가로채 이탈리아 페널티박스 왼쪽까지 드리블로 돌파한 뒤 맞은편에서 쇄도하던 실바에게 패스했다. 실바는 왼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이탈리아는 만회골을 넣지 못했다. 포르투갈과 똑같이 4-3-3 포메이션으로 진영을 갖추고 공 점유율 48%(포르투갈 52%), 슛 9개(포르투갈 11개), 패스성공률 83%(포르투갈 86%)로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정작 중요한 유효 슛에서 2개(포르투갈 5개)로 밀렸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