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은 토트넘 손흥민(26)의 예상 몸값이 처음으로 1억 유로를 넘었다.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는 10일(현지시간) 손흥민의 이적 가치를 1억230만유로(약 1338억원)로 계산했다.

손흥민은 이번 아시안게임에 와일드카드로 참가해 1골5도움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며 병역 문제를 해결했다.

1억230만유로는 CIES 축구연구소가 손흥민의 몸값을 분석한 이래 최고액이다.

손흥민은 2015년 이적료 3000만유로(약 393억원)에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지난해 12월 손흥민의 예상 이적 몸값은 6680만유로였다. 올해 1월에는 7260만유로로 올랐으며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마치고 나서 9980만유로를 기록한 바 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