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이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 홈플레이트 앞에서 포효하고 있다. 그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4-5로 뒤진 9회말 2사 1루 때 역전 투런 홈런을 때렸다. AP뉴시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개인 통산 첫 번째 끝내기 홈런을 때렸다.

최지만은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가진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5로 뒤진 9회말 2사 1루 때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다.

단 하나의 아웃카운트도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야구의 진가가 최지만의 마지막 타석에서 드러났다. 탬파베이는 같은 이닝의 선두타자 카를로스 고메스가 1루수 플라이로, 후속타자 말렉스 스미스가 삼진으로 연달아 돌아서 패배의 그림자를 드리웠다.

기회는 아웃카운트 한 개를 남기고 찾아왔다. 2번 타자 토니 팜은 우전 안타로 1루를 밟았다. 최지만은 그 다음 타석에 들어섰다. 클리블랜드의 마무리 투수 브래드 핸드는 초구를 스트라이크존에 꽂았다.

최지만은 핸드의 2구째 시속 151㎞짜리 패스트볼을 노린 듯 퍼 올렸다. 장내 공중으로 쭉 뻗은 타구는 오른쪽 담장을 넘어갔다. 비거리는 118m로 측정됐다. 최지만은 침착한 표정으로 베이스를 하나씩 밟고 홈플레이트로 들어서기 직전에 포효하며 왼팔을 위로 뻗었다.

최지만이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 홈플레이트 앞에서 팔을 위로 뻗어 끝내기 홈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P뉴시스

최지만이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 홈플레이트에서 탬파베이 레이스 동료들의 축하를 받으며 환호하고 있다. 최지만이 홈을 밟은 이 순간에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AP뉴시스

최지만이 홈을 밟은 순간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탬파베이의 6대 5 역전승. 홈플레이트 주변에서 기다리던 탬파베이 선수들은 최지만에게 물통을 뒤집어씌우며 환호했다. 최지만은 포효하며 홈런과 승리를 자축했다.

최지만은 올 시즌 8호 홈런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에서 처음으로 끝내기 홈런을, 또 좌완 투수를 상대로 첫 홈런을 작성했다. 최지만이 앞서 보유한 메이저리그 통산 14개의 홈런은 모두 우완 투수에게 빼앗았다. 최지만과 아웃카운트 한 개를 놓고 승부를 벌인 핸드는 좌완이다.

최지만은 4타수 1안타(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투런 홈런 이외의 타점은 3-1로 앞선 2회말 2사 만루 때 왼쪽 허벅지에 맞은 공으로 출루해 쌓였다. 탬파베이의 이날 득점 중 절반은 최지만의 몫이었다. 탬파베이는 79승64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를 지켰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