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배우 여현수가 재무설계사로서 ‘새 인생’을 시작했다고 알렸다.

여현수는 11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5년 전 결혼하고 두 아이의 아빠가 되면서 배우 생활이 불안정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저 혼자 살 만큼은 버는데 아이들까지 키우기에는 불안한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정 수입이 아니다 보니까. 그래서 불안감에 진로를 바꿨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를 그만두고 이 일을 시작한 것”이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17년의 배우생활을 접는다는 글을 올렸었다”고도 전했다. 그는 “배우를 그만두는 건 쉬운 일이었다. 이제는 제가 중요한 게 아니다. 아이들이 눈앞에 있기 때문에 고민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민을 하면 아이들에게 너무 이기적이라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아내가 고민이 많았을 것”이라고도 했다.

수입에 대한 질문엔 “지금 시작한 지 3년 정도 됐는데, 대기업 임원 정도의 연봉을 받는다. 억대 연봉인 것은 맞다”고 답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