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아버지와 함께 사기 혐의로 피소된 원더걸스 출신 예은이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이데일리는 11일 오전 예은과의 단독 인터뷰를 공개하며 “예은이 아버지인 박영균 복음과경제연구소 목사와 함께 3월 신도들에게 피소된 것과 관련해 무관하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예은은 이 매체에 “데뷔 후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원더걸스 멤버로 활동했고, 이후 핫펠트라는 이름으로 대중 앞에 섰다”면서 “많지는 않지만 먹고 싶은 것 먹고, 가족들의 생활비 댈 만큼 돈을 벌었다. 상식적으로 이런 사기 사건에 가담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전했다.

예은은 아버지 박씨가 주최한 사업설명회에 참석했다는 의혹에 대해 “참석한 바 없으며 거짓이 아님을 확실히 약속드릴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아버지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준비하신다며 작곡가를 소개해 달라고 지속적으로 부탁해 한 카페에서 손님 세 분 정도를 만나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면서 “그 손님들 중 한 분이 저를 고소한 고소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만남은 사업 설명회가 아니었음은 물론, 단순 소개 자리였고 사기와 관련이 된 자리인 걸 조금이라도 알았다면 만나지 않았을 것이며 그 즉시 아버지와의 인연을 끊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은은 12세 때 부모님이 이혼을 했고, 3년 뒤 아버지의 재혼 이후 아버지와의 인연을 끊고 살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부모님은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의 계속된 외도로 이혼하셨기에 저는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않을 정도로 불편한 사이였다”면서 “다만 2012년 언니가 결혼을 하면서 아버지가 지속적으로 연락을 해왔고, 이에 잠시 용서를 하고 대화를 하다가 오래 쌓인 분노가 다시 터져 재차 연을 끊는 과정이 반복됐다”고 밝혔다.

예은은 “제가 제 아버지를 잠시 용서했던 대가가 이렇게 클지 상상도 하지 못했다”면서 “사기와 성추행 혐의까지 저지른 아버지를 절대로 용서할 수 없으며 이 사건과 제가 무관하고 떳떳한 만큼 잘 버텨내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예은의 아버지 박씨는 지난해 2월 교인 150여명의 돈 197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구속기소 돼 1, 2심에서 징역 6년이 선고됐다. 또 2014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교인과 자신의 세미나 참석자들을 상대로 31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올해 2월 징역 6년 및 6억8000만원의 피해자 배상을 선고받았다. 예은은 박씨와 관련해 사업 설명회에 참석하는 등 사기 사건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아 피소됐고, 최근 경찰 조사를 받았다.

박씨는 사기 혐의와 함께 성추행 혐의도 받고 있다. 10일 채널A는 “박씨가 3년 전 20대 여성 신도 A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면서 “박씨는 2015년 4월부터 약 5달 동안 A씨를 불러내 ‘안마를 해달라’며 신체 접촉을 강요했다”고 전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