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제공, 뉴시스

부산 도시철도에서 군복 차림에 소총을 소지한 젊은 남성을 봤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력이 총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1일 부산 동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2분쯤 군복 바지를 입고 베레모와 K2 소총을 소지한 젊은 남성이 3호선 미남역에서 하차했다는 시민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전 경찰력을 현장으로 출동시켰다. 또 경찰특공대와 53사단 5분대기조에 출동 대기를 요청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11일 오전 부산 도시철도에 군복 바지를 입고 베레모를 소지한 젊은 남성이 K2 소총을 들고 전동차에서 내렸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수색을 벌여 2시간30여분 만에 충렬사에서 졸업사진을 찍고 있던 용의자 A(18·고3)군을 발견해 상황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청 제공, 뉴시스

경찰은 CCTV 영상 분석을 통해 총기를 든 남성의 동선을 추적했다. 남성이 충렬사역에서 하차한 것을 확인한 경찰은 인근 지구대와 경찰 타격대, 형사팀 등을 출동시켜 주변 수색을 펼쳤다. 이후 오전 11시쯤 충렬사 안에서 용의자 A(18)군을 발견했다.

A군은 이날 졸업사진을 찍기 위해 군복 차림을 하고 관련 소품을 소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K2 소총으로 추측됐던 총기는 모의 총기로 밝혀졌다.

경찰은 A군에게 범죄 혐의가 없다고 보고 2시간30여분 만에 상황을 종료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