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멤버 강성훈이 팬클럽 모금액 횡령, 팬미팅 일방적 취소 등 각 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팬클럽을 운영해온 A씨가 그의 여자친구로 추정된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11일 젝스키스 강성훈 팬클럽 ‘후니월드’ 일부 팬들은 “강성훈이 팬클럽 영상회 모금액 1억원에 대한 사용 내역을 밝히지 않았다. 수익금을 횡령한 것 같다”며 그를 고소했다. 아울러 강성훈은 8일과 9일 예정이던 대만 팬미팅을 일방적으로 취소, 대만 주최 측에 피소되기도 했다. 주최 측 손해액은 1억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그러면서 “강성훈이 팬클럽 운영자 A씨와 연인 관계”라고 주장했다. 최근 강성훈이 호텔방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여성이 카메라에 잠시 포착됐다. 팬들은 “해당 여성이 운영자 A씨이고 개인 스케줄 동행은 물론 호텔 방까지 함께 사용했다”고 추측하고 있다. 실제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들 두 명이 함께 강성훈 가족모임 등에 참석했다는 증거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강성훈 모든 의혹을 전면 반박하고 있다. 그는 “운영자와 관련한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대만 팬미팅 관련해서도 “대만 측에서 말도 안 되는 언론 플레이를 한다”며 “숨겨진 진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그동안 강성훈의 단독 팬미팅은 본인이 독자적으로 진행해왔지만 YG는 모든 사안을 자세히 알아보고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조속히 문제점들을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